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일요일 새벽 2시경 꽝!.. 침실 벽으로 자동차 돌진

기사승인 2019.08.12  10:57:35

공유
default_news_ad1

- 경찰 추적 피하다 사고낸 뒤 도주

11일 새벽 시드니 서부 펜리스에서 경찰에 i기던 승용차가 도주하다 한 집을 들이박았다

11일(일) 이른 새벽 2시20분경 시드니 서부 펜리스(Penrith)에서 경찰에 추적을 당하던 한 승용차가 주택가 침실을 들이박으며 멈춰섰다.

잠을 자던 중 날벼락을 맞은 이 집의 23, 24세 커플은 “마치 폭탄 같은 소리가 들렸다(sounded like a bomb)"라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이 차 운전자는 경찰의 정차 지시를 거부하고 시속 50m 구간에서 약 100km 속도로 도주를 하다 카릴라 애비뉴(Kareela Avenue)에서 나무와 집에 그대로 충돌했는데 벽돌로 된 침실 벽에 큰 구멍이 날 정도였다.
 
5개월 전 이 집을 구매해 이사를 온 이 커플은 “무척 놀랐지만 아무도 다치지 않아 불행 중 다행”이라고 안도했다. 

운전자와 탑승자는 사고 후 그대로 도망쳤다. 

경찰은 이들을 사고를 치고 도주한 자들의 신원을 조사하고 있다.

차가 충돌하며 집 벽이 큰 구멍이 생겼다

고직순 기자 editor@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