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독감 비상’.. 35세 주부 숨져

기사승인 2019.08.12  10:59:19

공유
default_news_ad1

- 젊고 건강해도 안심할 수 없어.. 세 자녀 어머니 사망

세 자녀를 둔 건강한 30대 여성이 최근 독감으로 사망했다.

“예방 접종은 자신과 주변 보호 최선의 방법”
이번 주말 강풍과 폭설로 올들어 가장 추운 날씨가 지속되는 가운데 호주 전국에 걸쳐 ‘독감 비상’이다.

최근 휩쓸고 있는 치명적인 독감으로 퀸슬랜드주 거주 35세여성이 남편과 세 명의 어린 자녀를 남겨두고 사망해 이번 겨울 독감은 한 번 걸리면 젊고 건강해도치명적인 상황을 피해가기 어려울 수도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남편 다니엘과의 사이에 어린 세 자녀(11세, 9세, 7세)를 둔 자신타 포울즈(Jacinta Foulds)는 브리스번의 서쪽에 위치한 투움바에서 네일 아티스트로 일하던 중 최근 지독한 독감에 감염된후 2차 감염 및 폐렴과 사투를 벌여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친구 수잔은 “자신타가 지난 6일(화) 병원에 입원했지만 그 다음 날인 7일 새벽 사망했다. 그녀는 우리 주변에서 볼 수 있는 엄마들처럼 평범한 사람이었다. 그녀는 사망 직전 가족들에게 '정말 미안해, 사랑해'라는 말을 남기고 눈을 감았다”라고 전했다.

수잔은 친구의 사망을 목격한 후 “가족들을 포함, 주변 사람들에게 예방 접종을 받도록 설득한다”면서 “사람들은 독감으로 사망할 수 있다는 사실을 알고는 있지만 노약자에게나 일어나는 일이라고 여긴다. 건강하고 젊은 30대 엄마가 감기로 죽었다는 사실을 충격적으로 받아들인다”라고 지적했다.

퀸즐랜드에서는 올들어 지금까지 3만7천 건 이상의 독감(인플루엔자) 환자가 발생, 1950명이 입원했다.

달링 다운스 헬스 (Darling Downs Health) 병원의 의사 마틴 번은 “50 세 미만의 환자가 인플루엔자에 의해 심각한 합병증을 겪는 것은 드문 일”이라면서 “예방 접종은 자신과 사랑하는 사람들이 병에 걸리지 않도록 보호하는 최선의 방법이다. 손 위생과 기침 예절을 꼭 지키고, 몸이 좋지 않으면 직장이나 학교에 가지 않아야 한다” 라고 강조했다. 

전소현 기자 rainjsh@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