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태평양군도포럼, 호주 탄소배출 규제 촉구 예상

기사승인 2019.08.12  11:09:06

공유
default_news_ad1

- 개최국 타발루 총리 “호주 지도자 신뢰도 시험 받을 것”

에넬레 소포아가 타발루 총리

스콧 모리슨 총리가 12일(월)부터 타발루(Tuvalu) 시작하는 태평양군도포럼(Pacific Island Forum)에서 기후변화 이슈에 대해 강력한 대처를 하도록 압력을 받을 전망이다. 

포럼이 열리는 타발루의 에넬레 소포아가(Enele Sopoaga) 총리는 “호주의 석탄 광산(회력 발전) 증가가 태평양 도서 국가들이 직면한 기후 위기 상황(climate emergency)에 큰 영향을 주고 있다”고 주장하면서 “태평양 지역의 지도자로서 모리슨 총리의 신뢰도는 탄소배출 감축 조치에 달려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타발루는 폴리네시아에 있는 4개의 암초섬과 5개의 환초섬으로 구성된 약 1만2천여명의  작은 도서 국가인데 키리바시, 나우루 등과 함께 기후온난화로 인한 해수면 상승으로 큰 위협을 받고 있다. 

고직순 기자 editor@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