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모리슨 “주정부 협조하면 산불 특검 가능”

기사승인 2020.01.10  13:25:30

공유
default_news_ad1

- 일부 자유당 의원들 ‘기후변화정책’ 개편 촉구

NSW 주총리 “공식 조사 계획” 

스콧 모리슨 총리(왼쪽)와 글래디스 베레지클리안 NSW 주총리

스콧 모리슨 총리는 “산불 위기에 대한 국가적 조사는 주정부들의 협조할 경우에만 진행될 수 있다”면서 의회 특검(a royal commission)이나 사법적 조사(a judicial inquiry)의 형태를 취할 수 있다고 자유-국민 연립당 의원들에게 말했다.

일부 자유당 평의원들은 “사상 최악의 산불 위기를 계기로 연립 여당이 기후변화 정책을 개편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쉐인 핏츠시몬즈 NSW 산불소방청(RFS) 청장

종전까지 모리슨 총리는 “2013년 연립 집권 이후 연간 5천만 톤의 탄소 배출(carbon emissions)을 줄였다”고 주장하며 연립의 기후변화 정책을 옹호했다. 그는 또 “호주는 전세계 탄소배출에서 1.3%만을 점유하기 때문에 다른 주요 배출국들과 함께 행동해야 한다”는 종전 주장을 되풀이하며 기후변화 대응에 미온적인 자세를 취해왔는데 이로 인해 이번 산불 사태에서 큰 비난을 받고 있다. 

한편, 글래디스 베레지클리안 NSW 주총리는 "산불 재난으로부터 교훈을 얻어야 한다“면서 ”주정부가 산불 시즌에 대한 공식 조사(formal review)를 단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쉐인 핏츠시몬즈 NSW 산불소방청(RFS) 청장은 ”독립 조사가 필요할 것“이라면서도 의회 특검 필요성에 대해서는 의문을 제기했다. 

고직순 기자 editor@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2

관련기사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