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모리슨, ‘연립 기후정책 재고’ 의향 언급

기사승인 2020.01.13  11:47:03

공유
default_news_ad1

- 산불위기 ‘미온적 대응’ 강력 비난.. 입장 선회 암시

당내 ‘강경 보수파 반발’ 무마 여부 의문

12일 스콧 모리슨 총리가 ABC방송의 인사이더즈 진행자 데이비드 스피어즈와 인터뷰를 했다

스콧 모리슨 총리가 12일(일) ABC 방송과 인터뷰에서 산불 위기를 계기로 “2030년 배출 감축 목표(emissions reduction target)가 바뀔 수 있다”면서 자유-국민 연립의 미온적인 기후 정책을 재고할 수 있음을 처음으로 암시했다. 현재 호주 정부의 정책은 2030년까지 2005년 탄소배출 수준을 26~28% 감축하는 것이다. 
 
‘인사이더즈(Insiders)’ 프로그램 진행자 데이비스 스피어즈(David Speers)와의 인터뷰에서 모리슨 총리는 “정부와 내각이  감축 목표를 달성하고 초과하기 위해 정책을 진화시킬 것”이라면서 “호주는 배출 감축을 원하며 이 일에서 정부가 할 수 있는 최고는 감축을 잘 하도록 관리하는 것이다. 호주의 폭 넓은 국가적 경제적 및 사회적 이익을 인정하는 균형 있는 (기후) 정책 안에서 이를 추진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그는 기후변화 대응 의향을 밝혔지만 탄소세 부과 또는 전국에너지보장(National Energy Guarantee: NEG) 전면 복귀 등 방법론에 대해서는 일체 언급이 없었다. 그는 또 산불 위기 관련 의회 특검을 단행할 것인지에 대해 내각에서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스콧 모리슨 총리를 비난하는 벽화

“기후변화 때문에 산불 위기가 더 빈번해졌는지?”에 대한 질문에 모리슨 총리는 “연관성은 인정한다. 악화 요인이 됐다”면서도 “세부적으로 설명(elaborate)을 하지 않았다.    

산불 위기 기간 중 모리슨 총리는 기후변화에 충분한 대응을 하지 않았다고 국내외에서 강한 비난을 받았는데 이 이슈에 대한 논쟁을 피하려는 인상을 주기에 급급했다.  

그는 의회가 개원하면 연립 여당 의원들을 상대로 종전보다 적극적인 기후변화 대응책을 마련할 필요성에 대해 리더십을 발휘하도록 당 안팎에서 압력을 받고 있다. 그러나 연립 여당 내에서 기후변화 회의론적 또는 부정론적 입장인 강성 보수파 의원들의 반발을 무마할 수 있을지 여부는 불투명하다.

대표적인 강경 보수파인 조지 크리스튼센 자유국민당(LNP) 연방 의원(퀸즐랜드)은 지난 주 “산불은 기후변화 때문이 아니라 방화로 많이 발생했다”고 주장했다. 여당 안에서 여전히 이런 비슷한 주장을 하는 의원들이 상당수에 달한다. 말콤 턴불 전 총리도 NEG를 주도하다 역풍을 맞아 결국 총리직에서 퇴출됐다. 

전례 없는 수준으로 악화된 호주의 산불

고직순 기자 editor@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