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미래의 F1.. 호주의 광활한 사막에서 펼쳐진다

기사승인 2020.06.23  14:59:24

공유
default_news_ad1

- 연말 쿠버 페디서 ‘드론 비행 카레이싱’ 예정

매드맥스의 영화의 한 장면처럼 뜨거운 태양이 내리쬐고 모래폭풍이 흩날리는 곳에 ‘날라다니는 자동차’가 등장하는 것을 상상해 보자.  매드맥스3를 촬영한 호주 아웃백의 쿠버페디(Coober Pedy)에서 말이다. 

먼 미래와 같은 영화와도 같은 상상이 머지 않아 펼쳐진다.  바로 올해 말 남호주 외곽에서 날아다니는 자동차 경주가 개최될 예정이다. 

스타트업 에어스피더(Airspeeder)는 드론기술을 활용해 지상 위로 가동하는 자동차를 개발해왔다. 
올해말 쿠버페디에 선보일 에어스피더의 자동차는 기존의 발표된 ‘드론 에어 택시’의 용도와 다르게 레이싱에 맞춰 제작된 것이다. 

에어스피드의 공동 창업자 매트 피어슨(Matt Pearson)은 에어스피더의 자동차는 경주용 자동차 1대를 들어올릴 수 있을 만큼 내구성이 강해 다방면 이용이 가능하며 특히 유지 보수에 막대한 비용이 소요되는 헬리콥터에 비해 훨씬 저렴하게 사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드론 에어 택시의 개발은 기술의 발전에 기여하지만 날아다니는 레이싱 자동차는 기술의 혁명을 가져다 줄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개발 단계는 조종사 없이 무인으로 움직인다. 올해 말로 예정된 경주에는 대중을 위한 전시회로 원격조종 자동차 2대가 서로 경주를 하며 역량을 선보일 예정이다. 

해당 차량에 운전자가 탑승하기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에어스피더는 민간항공안전청으로부터 상업룡 드론을 띄울 수 있는 허가는 받았지만 운전자 탑승은 해당이 되지 않는다. 

피어슨 대표는 “호주는 비행자동차 산업에 세계적인 리더가 될 수 있다고 확신한다. 특히 시범운행을 해보기에 적절한 장소다. 구글과 아마존도 시범 프로그램을 운영하는데 호주를 택했다. 특히 쿠버 페디의 넓은 사막 지역이 이 기술을 시험하기에 완벽한 장소”라고 강조했다. 

또 “쿠버 페디 지역은 영화의 촬영지로 사용됨으로써 관광지역으로 부상했지만 코로나 사태로 인해 침체된 지역 경제를 미래형 자동차로 다시 활성화 시킬 수 있을 것이다. 광활한 사막을 날아다니는 자동차는 아마 누구라도 보고 싶어 할 것”이라고 말했다.    

양다영 기자 yang@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