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홍콩인 호주 비자 문의 급증

기사승인 2020.07.22  12:37:53

공유
default_news_ad1

- 1997년 홍콩 반환 때와 비슷한 수준

‘보안법’ 시행으로 불안감 커져 

스콧 모리슨 총리와 아란 텃지 이민장관대행이 홍콩 특별비자를 발표했다

최근 홍콩 시민들의 호주 이민에 대한 관심이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홍콩 보안법이 전면 시행되고 호주 정부가 홍콩 출신 학생들에게 임시 난민비자(safe haven visa)를 제공할 계획을 발표하면서 나타난 현상이다.

이민 대행사들(migration agents)과 유학원들은 홍콩인들의 호주 비자와 이민에 대한 문의가 이례적으로 높다고 입을 모았다.

유학원 ACAE(Advisory Centre for Australian Education)의 어슐라 응 대표는 “이달 초 스콧 모리슨 총리가 홍콩 학생들에 대한 5년짜리 임시 난민 비자 발급을 선언한 후 문의가 50% 급증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런 현상은 1997년 홍콩이 중국에 인계되기 직전 나타났던 것과 비슷하다. 당시와 같이 많은 사람들이 홍콩을 떠나기 원하며 자신들이 떠날 수 없다면 자녀들이라도 호주에 보내려 한다. 많은 홍콩인들이 임시 난민 비자를 좋은 기회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호주 정부의 홍콩 특별비자를 보도한 전국지 디 오스트레일리안지

퍼스에 본사를 둔 이민 변호사 조반 리도 “보안법이 공개된 후 홍콩의 법적 자율성과 인권에 대한 우려가 커지면서 비자 신청이 눈에 띄게 급증했다”고 말했다. 그는 “통상적으로 일주일에 2~3건이던 비자 문의가 현재 최대 하루 4건으로 증가했다. 이미 호주에 있는 홍콩인 뿐 아니라 홍콩 거주 시민들도 비자 문의를 한다.”고 덧붙였다.

홍콩 시민들의 보안법 반대 시위

인구가 750만명인 홍콩은 호주의 주요 유학 시장은 아니었다. 7월 기준 홍콩인 유학생 수는 10,205명인데 전통적으로 홍콩 학생들은 유학지로 미국과 영국을 더 선호해 왔다. 호주의 중국인 유학생은 17만5,888명이다.

현재 홍콩 시민들에게 보안법 관련 비자를 제공하고 있는 나라는 영국과 호주이다. 영국 정부는 해외 거주 영국인 지위(British national overseas status)를 가지고 있는 홍콩인 300만명에게 시민권을 주는 길을 열었고 호주 정부도 5년 임시 난민 비자 후 영주권을 얻을 수 있는 프로그램을 내놨다.

손민영 기자 gideon@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