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시민권 시험 강화.. ‘호주 가치관’ 문항 추가

기사승인 2020.09.01  14:33:13

공유
default_news_ad1

- AMEP(이민자 무료영어수업) 무제한∙무기한 수강으로 개편

텃지 장관대행 “언어장벽 있으면 취업기회 줄고 사회참여 어려워” 

캔버라에서 스콧 모리슨 총리의 축하를 받으며 시민권 선서를 한 이민자들

호주 이민자들에게 제공되는 무료 기초 영어 교육프로그램(AMEP)이 강화된다.

앨런 텃지 이민 장관 대행은 8월 28일 캔버라의 내셔널프레스클럽(NPC) 연설에서 AMEP 개편안을 발표했다. 10억 달러 규모의 예산을 투입해 최대 510시간까지 허용됐던 수강 시간과 5년의 만료 기한을 해제하는 등 프로그램 접근성을 높이기로 했다.

이번 개편은 코로나-19로 인해 느슨해지기 쉬운 사회적 결속을 다지고 이민자들의 기초 및 실용(functional) 영어 실력을 향상시키기 위한 정부의 노력 중 하나다.

이주민의 평균 AMEP 이수 시간은 300시간이며 이민자 중 21%는 사회 참여가 가능할 정도의 기본 영어 능력을 갖추지 못한 것으로 밝혀졌다. 또 인구조사자료에 따르면 “영어를 잘 못한다” 또는 “아예 못한다”라고 응답한 사람이 2006년 56만 명에서 2016년 82만 명으로 늘었다. 

텃지 장관 대행은 “현재 전국적으로 100만 명에 가까운 사람들이 영어 소통이 어렵다. 이로 인해 일부 이민자들이 취업 및 호주 생활에 불이익을 받고 있다. 영어 능력 부족을 탓하는 것이 아니다. 하지만 언어장벽이 있으면 취업 기회가 적고 민주주의 참여가 어려운 것을 사실”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시민권 시험도 한층 강화될 전망이다. 정부의 “호주 시민권이라는 특권과 책임은 호주 가치를 지지하고 호주법을 존중하며 호주의 미래에 기여하고자 하는 사람들에게 부여돼야 한다”는 전제하에 ‘호주 가치관’을 평가하는 문항이 추가될 계획이다. 

지난 2019-20 회계연도에 시민권을 받은 사람이 20만 명이 넘어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홍수정 기자 hong@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