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기후변화 코로나-19만큼 대처 시급”

기사승인 2020.11.19  15:01:12

공유
default_news_ad1

- 호주 29개 보건단체 총리에게 ‘대책 촉구’ 공개 서한

모리슨 ‘2050넷-제로’ 선언 거부.. 종전 입장 고수 

스콧 모리슨 총리가 1월 산불로 막대한 피해를 당한 NSW 남부 지역 중 하나인 코바고(Cobargo)를 방문해 자원봉사 소방대원에게 악수를 청했지만 거부당했다. 당시 산불 위기 상황 중 하와이로 가족 휴가를 떠난 모리슨 총리에 대한 원성이 매우 높았다

호주의 29개 보건단체가 스콧 모리슨 총리에게 공개 서한을 통해 기후 변화에 대해서도 코로나-19 수준의 대처를 취하라고 요구했다.

기후 및 보건연맹(Climate and Health Alliance), 호주공중보건협회 (Public Health Association of Australia), 호주 감염병협회(Australian Epidemiological Association) 등이 공개 서한 발송에 동참했다.

이 단체들은 서한에서 “기후변화가 가속화되고 있어 현재의 추세가 그대로 유지된다면 호주는 인류 존재 자체에 대한 위협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번 공개 서한은 환경 단체가 아닌 보건 단체가 문제의 심각성을 정부에 제기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또한 “보건 및 환경 재앙을 피하기 위해서는 정부가 과학적 사실과 보건 전문가들의 의견에 따라 온실 가스 배출량을 줄이고 환경을 보호하기 위한 행동에 긴급히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기후 및 보건연맹의 피오나 암스트롱(Fiona Armstrong) 대표는 석탄을 천연 가스로 대체하려는 현정부의 기후 대책을 강력 비난했다. 그는 “최신 연구 결과는 가스도 석탄만큼이나 배출 집약적이라는 것이다. 가스와 같은 화석 연료에 의존하려는 것은 보건 위기를 더 가속화시킬 뿐”이라고 지적했다.  

테리 슬레빈(Terry Slevin) 호주 공중보건협회 회장은 “우리는 최악의 산불, 이상 고온, 장기 가뭄과 홍수를 통해 기후 변화가 국민 건강에 끼치는 영향을 실제로 목격해 왔다. 기후 변화 문제가 보건, 사회, 경제에 걸쳐 끼치는 영향은 코로나 사태만큼 심각하다”고 주장했다.

최근 한, 중, 일, 영국 등 호주의 주요 교역국들이 2050년 또는 2060년(중국) 탄소 중립(넷-제로) 목표를 공식 선언했지만 모리슨  정부는 이에 준하는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어 국내외에서 비난을 받고 있다. 기후변화 낙오자가 될 것이란 우려가 나오지만 모리슨 총리는 인위적 목표 시한 설정에 계속 반대하고 있다. 

손민영 기자 gideon@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