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NSW 주총리 “유학생∙이주민 주 1천명 수용하겠다”

기사승인 2020.11.23  12:05:24

공유
default_news_ad1

- 호주인 허용 인원 축소, 외국인 확대 희망 계획

경제, 유학시장 활성화 목적.. “고용시장 악영향” 우려 반론   
NSW 정부가 호주 국민이 아닌 외국인 우선 정책을 펼치려 한다는 비난을 받고 있다.

22일 글래디스 베레지클리안 NSW 주총리는 역내 국제선 입국 허용 인원 3천 명 중 최소 3분의 1을 유학생과 이주민 근로자들에게 할당하길 원한다”라며 “호텔격리시설의 한계상 한 주에 3천명 이상 받아들일 여력이 되지 않으니 다른 주에서 수용 인원을 늘려줬으면 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빠른 경제 회복을 위해 이르면 내년 1월부터 바로 시행하고 싶지만, 최종 결정은 연방정부에 달려 있다”고 말했다. NSW주는 코로나-19 팬데믹이 시작된 이래 호주 국내 전체 해외입국자의 56%를 수용해오고 있다.

이에 일각에서는 귀국을 희망하는 모든 호주 시민과 영주권자들이 돌아오기 전까지는 외국인에게 자리를 내어줘선 안 된다는 주장이 이어지고 있다. 누구보다 호주 국민들에게 우선권이 주어져야 한다는 의견이다. 

게다가 코로나-19로 인해 노동시장이 위축된 상황에서 유학생과 이주민을 받아들이면 국내 현지 노동자들의 협상력 저하, 실업률 상승, 임금 성장 저해, 주택임대료 인상 등의 부정적 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최근 자료에 따르면 현재 약 3만6천명의 해외 거주 호주인이 귀국을 고대하고 있다. 항공비, 격리비 등 경제적인 부담이 커 귀국을 망설이는 사m도 많은 실정이다. 

홍수정 기자 hong@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