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코로나 감염 재확산.. 지역사회 업체들 휘청

기사승인 2021.01.05  14:40:16

공유
default_news_ad1

- 4일부터 일자리유지보조금 감액, 3월말 전면 중단

야당 “취약층 재정 지원 지속” 촉구
일자리유지 보조금(JobKeeper) 이 새해부터 두번째로 삭감된 가운데 시드니와 멜번에서 코로나-19가 재확산되는 조짐을 보이자 야당(노동당)은 최근 지역사회 감염으로 타격을 받은 기업을 대상으로 긴급 재정 지원을 편성하라고 정부에게 촉구했다.

4일 야당 재무담당인 케이티 갤러거 상원의원(Senator Katy Gallagher)은 “정부의 일자리유지보조금 삭감은 연휴 동안 많은 사업체에 가중된, 특히 시드니 일부 지역과 주변 관광지의 사업체들이 받고 있는 스트레스를 무시하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NSW와 빅토리아주는 최근 코로나19 감염 사례가 늘면서 확산지를 중심으로 주 경계 통행을 엄격히 통제하고 비즈니스 활동도 제한하고 있다.

연방 정부는 예정대로 4일부터 일자리유지보조금을 2주당 $200 감축했다. 풀타임 근로자는 2주당 $1200에서 $1000로, 20시간 미만 근로자는 2주당 $750로 줄었다. 구직수당(JobSeeker)도  2주당 $100 삭감됐다.

이와관련, 야당은 “불확실성이 고조되는 시기에 보조금을 삭감하면 중소기업, 지역사회의 취약계층의 피해가 커질 것”이라고 비난했다.

갤러거 상원의원은 "220만 명의 호주인이 일자리를 찾거나 또는 더 많은 일(군무 시간)을 원한다. 정부는 3월까지 9만 명이 실업자 대열에 합류할 것으로 예상한다. 그런데도 모리슨 정부는 적절한 일자리 계획 없이 3개월 만에 두 번째로 일자리유지보조금을 줄였다"라고 지적했다.

4일부터 감액된 보조금은 3월 말에는 ‘단계적 감축(tapering)’의 일환으로 전면 중단된다. 작년 4분기 기준, 일자리유지보조금을 받은 160만 명의 호주인이 영향을 받게된다.

갤러거 상원의원은 모리슨 정부에 "경제적으로 심각한 영향을 받은 지역을 대상으로 한 지원을 제공하고 재정적 지원을 필요로 하는 사람들이 계속해서 지원을 받도록 보장하는 선택지들을 긴급히 고려하라"고 요구했다.

한편, 조쉬 프라이드버그 연방 재무장관은 지난달 예산안을 제출하면서 “예상보다 경제 회복이 잘 진행되고 있고 더 많은 기업들이 일자리유지보조금을 필요로 하지 않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이용규 기자 yklee@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