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홍콩 민주인사 체포 규탄’ 호주도 동참

기사승인 2021.01.11  12:34:52

공유
default_news_ad1

- 호주•미국•영국•캐나다 외교장관 공동성명

“반대세력 제거 목적 국가보안법 동원” 비난 

홍콩 경찰이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민주화 운동가를 연행하고 있다. *사진출처: 연합뉴스

마리즈 페인 호주 외교장관이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홍콩 정부가 홍콩 범민주화 인사 55명을 긴급 체포한 사건을 주요 우방국들과 함께 비판했다.

10일 페인 장관은 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과 도미닉 라브 영국 외무장관, 프랑수아-필립 샴페인 캐나다 외교장관과 함께한 공동성명에서 "홍콩 국가보안법에 따른 국가 전복 혐의로 정치인 및 운동가 55명을 대거 체포한 사건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명한다."고 밝혔다.

4개국 외교장관들은 “홍콩 국가보안법이 홍콩인들의 자유를 침해하고 정부와 반대되는 정치적 이견을 제거하려는 목적으로 활용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국가보안법이 홍콩반환협정(Sino-British Joint Declaration)과 이 협정에 기반한 일국양제(One Country, Two Systems)를 위반한다고 지적했다.

장관들은 성명에서 " 체포와 구금에 대한 두려움 없이 법적으로 보장된 홍콩인들의 권리와 자유를 존중하라"고 홍콩 정부와 중국 당국에 촉구했다.

홍콩 경찰은 1월 6일 약 1000명의 경찰을 동원한 동시다발적인 검거작전을 펼쳐 범민주화 인사 53명을 체포했다. 민주화 운동가 조수야 웡(Joshua Wong), 홍콩 야당 '피플파워(People Power)' 소속 탐탁치(Tam Tak-chi) 전 의원은 옥중에서 체포됐다.

복수의 언론에 따르면, 체포된 인사들은 입법회(홍콩 의원) 선거를 치르기 위해 5개 지역구 야권 단일 후보를 정하는 비공식 예비선거를 조직하고 참여해 국가 전복을 꾀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선거는 원래 작년 9월로 예정됐었지만 홍콩 정부에 의해 1년 연기됐다.

홍콩 당국은 예비선거가 홍콩 정부를 마비시키기 위해 입법회를 장악하려 한 계획의 일환이었다고 주장했다.

이번 체포 작전은 6개월 전에 홍콩 국가보안법이 통과된 이후 실행된 가장 큰 조치다. 국가 전복 혐의는 최고 무기징역까지 선고될 수 있다.

한편, 체포된 55명 중 3명을 제외한 52명은 추가 조사 때까지 보석으로 풀려난 상태다. 이들은 모두 아직 기소되지는 않았다.

이용규 기자 yklee@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