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빅토리아, 내국인 방문 ‘허가제’ 시행

기사승인 2021.01.12  13:27:07

공유
default_news_ad1

- 광역 시드니와 브리즈번 ‘빨강색 지역’ 불허

‘오렌지색 지역’ 음성 판정 때까지 격리 조건
녹색 지역도 허가 필요, 허위 정보 벌금 가중 처벌

빅토리아주가 신호등방식(녹색, 오렌지색, 빨강색)의 방문 허가제를 11일부터 도입했다

다른 주나 준주에서 빅토리아주를 방문하려는 모든 호주인들은 허가를 받아야 한다. 빅토리아주는 광역 시드니를 제외한 NSW 지방 거주자들에게는 검사 후 음성 판정 때까지 격리 조건으로 주경계 봉쇄를 풀었다. 

다니엘 앤드류스 주총리의 빅토리아 노동당 주정부는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을 방지하기위해 11일(월) 오후 6시부터 삼색 교통신호등 방식의 허가제(permit systems under the traffic light system) 시행에 돌입했다. 

호주 전역은 녹색, 오렌지색, 빨강색 지역으로 구분된다. 

▲ 빨강색 지역(red zone): 광역 시드니시와 광역 브리즈번시는 지난 2주 안에 이 지역을 방문한 경우 예외 또는 면제 조치가 없는한 빅토리아를 방문할 수 없다. 차량을 통해 가려는 경우 주경계에서 돌려보내진다. 비행이나 선박편으로 빅토리아로 돌아오는 빅토리아 거주자는 $4,957의 벌금이 부과되고 2주 자가격리를 해야 한다. 국내에서 이 방법으로 돌아오려는 경우도 벌금이 부과되고 다음 노선편으로 출발지로 돌려보낸다. 

▲ 오렌지색 지역(orange zone): NSW 지방과 광역 시드니가 아닌 센트럴 코스트. 이 지역에서 빅토리아주로 돌라가거나 빅토리아를 방문하려는 경우 허가를 신청하고 빅토리아 도착 후 72시간(3일) 안에 코로나 검사를 받아야 한다. 음성 결과를 받을 때까지 격리를 해야 한다.
 
▲ 녹색 지역(Green zones): 서호주, 타즈마니아, 남호주, 노던테리토리, ACT, 퀸즐랜드지방. 이 지역거주자도 빅토리아를 방문하거나 돌아오려는 경우 허가를 받아야 한다. 코로나 바이러스 증상과 모르는 접촉자 등 질문에 답변을 해야 한다. 허위 정보를 제공하는 경우 최대 $1,652의 벌금이 부과된다. 

최근 전염성이 강한 코로나 바이러스 영국과 남아공 변종 감염 사례(해외 귀국자들)가 호주에서 보고되자 빅토리아주정부는  이같은 허가제를 도입했다. 서호주와 타즈마니아도 비슷한 허가제도를 운영 중이다. 

지난 주 브리즈번의 해외입국자 격리 호텔 청소원(남성)이 코로나바이러스 영국 변종에 감염됐고 퀸즐랜드주정부는 광역 브리즈번시를 3일동안 록다운한 뒤 11일 오후 해제했다. 이 청소원의 파트너도 동일한 바이러스 영국 변종으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고직순 기자 editor@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