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올해도 닫힐 전망인 국경.. 업계 '포스트-잡키퍼' 요구

기사승인 2021.01.20  15:07:11

공유
default_news_ad1

- 요식 및 관광숙박업계 “별도 지원금 대체 필요”

정부 ‘3월말 종료’ 강조 불구 고심 중인 듯 

코로나 사태(록다운)로 문을 닫거나 영업이 테이크어웨이로 제한된 식당, 카페들

코로나 사태로 인한 경제적 불확실성이 장기화될 조짐을 보이자  일자리유지보조금(JobKeeper) 종료를 앞둔 업계들이 이를 대체할 임금보조금을 정부에 요구하고 나섰다.

이러한 움직임은 종료가 임박한 일자리유지보조금을 연장하거나 타격이 큰 업계 별로 유사 형태의 임금보조금을 지원해야 한다는 압박이 정부에 가중되는 가운데 나왔다.

호텔 및 요식업계는 이른바 '요식업임금보조금(HospoKeeper)'을 정부에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19일 전국지 디 오스트레일리안(The Australian)지의 보도에 따르면, 호주 레스토랑 및 케이터링 협회(Restaurant and Catering Australia) 대표 웨스 램버트(Wes Lambert)는 조쉬 프라이든버그 연방 재무장관과 댄 테한 연방 관광장관에게 서한을 보내 이 보조금에 대한  정책 개요를 설명했다.

요식업임금보조금은 일자리유지보조금이 종료되는 3월부터 6월까지 3개월간 단기적인 시행을 목표로 한다. 현행 일자리유지보조금과 동일한 액수를 지급하되 정부의 방역 제재에 영향을 받은 업체가 팬데믹 이전보다 매출이 감소한 사실을 증명해야 한다.

램버트 대표는 예고 없이 시행되는 제재와 다가올 임금보조금 종료로 인해 폐업 위기에 처한 업체들을 위해 이 방안이 고안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서한에서  "우리 협회는 3월에 있을 일자리유지보조금 종료를 참아주길 바라는 연방정부의 바람을 이해하고 존중한다. 하지만 사업체들과 이들의 공급망이 영업을 계속하고 국가에 일자리와 경제활동을 제공할 수 있도록 보장하는 추가적인 부문별 지원이 필요하다" 주장했다.

관광숙박업계도 일자리유지보조금과 유사한 임금보조금을 마련해달라고 정부에 호소했다. 연방 보건당국이 올해에는 해외여행이 없을 것이라는 전망을 밝힌 후에다. 

호주여행사연합(Australian Federation of Travel Agents) 대런 러드(Darran Rudd) 대표 는 19일 테한 관광장관에게 정부의 관광업계에 대한 추가 지원을 지지한다고 전했다. 스콧 모리슨 총리가 추가적 지원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러드 대표는4만 명의 연합회원들이 해당 지역 하원의원들에게 연락해 보조금을 연장해달라고 요청해왔다고 말했다.

그는 "(지원 연장이) 필요하겠지만 정부가 일자리유지보조금을 끝내겠다고 약속했으니 다른 이름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프라이든버그 재무장관은 일자리유지보조금의 연장은 없으며 3월말로 끝임을 강조한 바 있다.

이용규 기자 yklee@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