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호주 정부 “노양요양원 종사자 백신 의무화 안 한다”

기사승인 2021.01.25  12:47:31

공유
default_news_ad1

- 연방-주총리 회의 결정 “현단계 계획 없음”

‘향후 가능성’ 여지는 열어놔, 요양원협회 “실망감” 

호주 정부가 노인요양시설 종사자와 거주자에게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당장 의무화하지 않을 방침이다.

22일 스콧 모리슨 총리는 연방-주총리 화상회의(National Cabinet) 후 기자회견에서 “현시점에서 ‘호주 보건보호책임자위원회(AHPPC)’는 노인요양시설 종사자에게 의무적인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권고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모리슨 총리는 ‘향후’ 이 분야 종사자들에게 백신 접종을 강제할 가능성은 열어뒀다.

호주 주/준주의 최고의료자문관들로 구성된 AHPPC는 정부에 코로나-19 백신과 같은 중요한 문제를 조언하는 기관이다.

이날 총리와 함께 한 마이클 키드(Michael Kidd) 최고의료부자문관은  “(보건 당국은) 노인요양시설 거주자들을 코로나-19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거주자들과 직원들 사이에서 백신 활용도가 매우 높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면서 “그러나 이 시점에서 (보건 당국은) 노인요양시설에 백신 접종을 권고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연방 정부는 노인요양시설 종사자와 거주자 등 우선적 백신 접종 그룹을 대상으로 백신을 먼저 출시할 계획이다. 화이자(Pfizer) 백신은 2월 중순에서 말 사이, 아스트라제네카(AstraZeneca) 백신은 3월에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호주는 백신 접종이 의무는 아니더라도 아동, 노인 등 전염병에 취약한 분야에서 일하는 종사자들에게 백신 접종을 요구해왔다.

보건 당국은 “고용주들은 근로자들이 예방접종을 받도록 장려하기 위한 모든 합리적인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권장한다.

전국의 주거형 노인요양시설 사업자를 대표하는 LASA(Leading Aged Services Australia)는 직원들에 대한 의무적인 백신 접종을 추진하고 있다.

숀 루니(Sean Rooney) LASA 대표는 “시설에 있는 호주 노년층을 보호하기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일 중의 하나는 직원들에게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도록 고려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루니 대표는 백신 의무화에 대한 정부의 입장이 바뀌기를 바랐다. 그는 “백신 접종 의무화는 노인요양 분야에 새로운 것은 아니다. 인플루엔자 백신 접종을 위해 종종 시행돼 왔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이용규 기자 yklee@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