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중국계 호주인 차별' 보고서.. 중국, 호주에 '더 나은 시민 되라' 훈계

기사승인 2021.03.05  12:48:50

공유
default_news_ad1

- 로위연구소 “5명 중 1명 비율로 위협 또는 공격 경험”

중국계 호주인 1천명 대상 작년 11월 설문조사 결과

멜번의 중국계 주민 집 차고에 쓰여진 코로나 관련 중국인을 저주하는 그라피티 욕설

중국 정부가 호주인들에게 호주의 인종차별 행위를 '시인'하고 '더 나은 시민이 되라'고 공개적으로 비판했다. 이는 지난 한해 동안 중국계 호주인들이 호주에서 인종차별 경험이 증가했다는 호주 싱크탱크의 설문조사 결과에 대한 반응이다.

왕웬빈(Wang Wenbin)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4일 중국계 호주인이 5 명 중 1명 비율로 신체적 위협 또는 공격을 받았다는 로위국제연구소(Lowy Institute)의 보고서에 대한 질문을 받고 "심각하게 우려한다"고 답변했다.

그는 "오랫동안 호주에서는 화교 등 아시아 출신에 대한 차별이 지속됐다. 이것은 호주에서 중국계의 안전과 법적 권익에 심각한 위협이 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호주 측은 이 문제를 시인하고, 자국민들을 더 나은 시민으로 만들어 인종차별주의와 국내의 차별 행위를 해결하길 바란다"라고 훈계성 메시지를 전했다.

3일 로위연구소는 중국계 호주인 1,000여 명을 대상으로 지난해 11월에 실시한 설문조사를 토대로 <호주에서 중국인으로 산다는 것(being Chinese In Australia)>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계라는 이유로 지난 12개월 동안 차별적인 대우를 받은 적이 있는가라는 질문에 응답자의 37%가 ‘있다’고 응답했다. 31%는 모욕적인 명칭으로 불린 경험이 있고, 18%는 신체적 위협 혹은 공격을 당했다고 밝혔다.

응답자의 절반 이상은 코로나-19 팬데믹(66%)과 호주와 중국의 외교적 갈등(52%)이 이러한 차별에 기여했다고 생각했다.

시드니 차이나타운

중국계 호주 변호사인 친 탄(Chin Tan) 호주인권위원회 인종차별위원장은 NCA 뉴스와이어(NewsWire)와의 인터뷰에서 "이 보고서의 연구결과는 충격적이지만 완전히 놀랍지도 않다"고 말했다.

그는 "다른 최근의 몇몇 보고서들도 이 같은 사실을 말해준다. 중국계 호주인과 문화적으로 다양한 다른 집단을 겨냥한 인종차별이 호주 사회에 만연하다는 것이다. 이는 인종차별에 대응하기 위한 시급한 리더십이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한다"고 주장했다.

왕 대변인에 따르면, 앞서 중국 정부는 중국인의 안전을 위해 호주로 유학을 떠나는 중국인 학생들에게 여행 경보를 발령했다.

중국 교육기관들이 당국으로부터 호주를 해외 유학지로 추천하지 말라는 권유를 받고 있다는 보도도 최근 몇 주 동안 계속 나오고 있다. 

이용규 기자 yklee@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