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해외 여행용 백신증명서’ 19일부터 공급 예정

기사승인 2021.10.18  13:44:07

공유
default_news_ad1

- QR 코드 추가, 마이고브 웹사이트서 다운로드

호주 정부의 국제 코로나 백신증명서

호주 정부가 국경 개방을 준비하면서 해외 방문자를 대상으로 한 큐알 코드(QR codes)를 추가한 새로운 백신 증명서를 19일(화)부터 보급할 계획이다.  
 
국제 코로나 백신증명서(International COVID-19 Vaccination Certificates)는 신청해서 연방 정부의 마이고브 웹사이트(MyGov website)를 통해 다운로드 받을 수 있는데 해외 국경 당국에서 스캔을 할 수 있도록 큐알 코드가 추가된다. 스마트폰에 파일로 저장하거나 프린트를 해서 사용할 수 있다.    
 
이 증명서의 전국 보급을 책임진 스튜어트 로버트 연방 고용장관(Employment Minister Stuart Robert)은 “외국을 여행할 때 해외 당국에서 백신 접종 상태에 대한 증명을 요구하는 경우, 이 증명서를 제시하면 된다. 아프리카 방문시 ‘황열병 백신접종(Yellow Fever vaccination)’ 여부를 확인하는 소형 국제백신접종책자를 소지해야 하는 것과 동일한 방식이며 종이 서류 또는 디지털 파일을 소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스콧 모리슨 총리는 지난 10월초 “백신 접종을 완료한 호주인은 11월초부터 해외 여행 제한이 완화되기 시작할 것”이라고 발표한 바 있다. 
 
NSW 주정부는 15일 호주에서 가장 먼저 “11월 1일부터 국경을 개방할 것이며 백신 접종을 완료한 해외 입국자들은 호텔 또는 집에서의 격리가 면제된다”고 발표했다. 이날 도미니크 페로테트 NSW 주총리는 “해외에서 시드니에 도착하는 사람은 호주 식약청(TGA)이 승인한 백신 접종을 완료했다는 증명을 제시하고 항공기 탑승 전 신속 검사(PCR test)를 받아야 한다. 이상이 없으면 호주 도착 후 격리가 면제된다. 입국자 중 백신 접종 미완료자는 계속 호텔 격리를 해야 하는데 주당 210명으로 숫자가 제한된다”고 발표했다.

 

고직순 기자 editor@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