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퀸즐랜드주, 접종률 90%까지 방문자 ‘PCR검사’ 의무화

기사승인 2021.11.23  14:12:38

공유
default_news_ad1

- 증상 없는 경우 $150 비용 부담해야

연방정부, 퀸즐랜드의 ‘메디케어 보장 요구’ 거부 

퀸즐랜드주는 다른 주/준주와는 달리 주의 완전 접종률이 80%에 도달하더라도 주를 방문하는 사람들에게 코로나-19 PCR 검사를 계속  요구할 방침이다. 아나스타시아 팔라쉐이 주총리는  “90% 접종률에 이를 때까지 이 정책을 유지하겠다”고 22일 밝혔다.

퀸즐랜드 주정부의 재개방 로드맵에 따르면, 주에 들어오는 모든 사람은 도착 72시간 이내에 PCR 검사 음성 확인을 제출해야 한다.

이 검사는 코로나-19 감염 증상이 있는 사람은 무료로 할 수 있지만 증상이 없는 사람은 $150정도의 비용을 부담해야 한다.

이베트 다스(Yvette D'Ath) 보건장관은 “퀸즐랜드주가 NSW나 빅토리아주와는 입장이 다르다. 그들은 이미 지역사회 곳곳에 바이러스가 퍼져서 우리처럼 바이러스를 억제하려 하지 않기 때문에 더 안심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방문자들이 PCR 검사를 받을 때 비용을 부담스러워하면 안 된다”고 말하며 연방정부의 재정 지원을 재차 요청했다. 

다른 주나 준주에서는 보다 저렴한 신속 항원 검사(rapid antigen test)를 권장하지만 퀸즐랜드주는 PCR 검사를 고수하고 있다.

피터 에이킨(Peter Aitken) 퀸즐랜드주 최고의료자문관 대행은 “신속 항원 검사는 PCR 검사에 비해 효과가 약 70%다. 30%를 놓치지 않고 모든 사례를 확인하기 위해 현 단계에서 PCR 검사를 계속 이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연방정부는 검사 비용을 메디케어로 보장해달라는 퀸즐랜드주의 요구를 이미  거부했다. 

그렉 헌트 연방 보건장관실의  대변인은 “모든 주/준주 정부가 서명한 코로나-19 대응에 관한 국가 파트너십은 코로나-19 검사에 대한 호주 정부의 50% 자금 지원이 포함돼 있다”면서  연방 정부 측의 입장을 재확인했다. 

이 대변인은 “연방정부는 메디케어가 보장하는 검사 100%와 주 차원의 검사 50%의 자금을 지원한다”며 퀸즐랜드주가 검사 비용에 대한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퀸즐랜드주의 주경계 정책은 접경 지역 거주자에게 여전히 혼란스럽다.

제임스 맥타비시 NSW 주경계 위원(NSW Cross Border commissioner James McTavish)은 “사람들이 72시간마다 검사를 받아야 한다면 출근, 필수 자원봉사, 돌봄 제공, 의료 접근 등에 영향을 줄 것”이라고 우려했다.

지난 19일 퀸즐랜드주 보건부 대변인은 지역 주민이 백신 접종 여부와 관계없이 주에 들어올 수 있도록 구역이 설정될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맥타비시 위원은 퀸즐랜드 주정부 측에 명확한 계획을 요청했지만, 주경계 정책에 관한 변경사항이나 권고사항을 전혀 전달받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용규 기자 yklee@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