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최창환 가석방 불구 ‘가택연금’ 상태

기사승인 2020.11.19  15:03:08

공유
default_news_ad1

- 하루 2회 경찰서 보고, 병원 방문 외 외출 금지

16일 62회 생일 맞아 지지자들 축하 받아 

석방(12일) 직후 한호일보를 들고 사진을 찍은 최창환씨

거의 3년 동안 재판 없이 투옥된 호주 동포 최창환(시민권자)씨가 지난 11월 12일 가석방으로 롱베이교도소에서 풀려났지만 가석방 조건(24개)이 매우 엄격해 가택연금(house arrest) 상태에서 건강을 돌보고 있다.

최씨를 돕고 있는 단체 중 하나인 트로츠키스트 플랫폼(Trotskyist Platform) 관계자에 따르면 “최씨는 하루 2회 경찰서 보고(twice daily reporting) 또는 필수적인 치료를 위한 병원 방문 외 외출이 일체 금지됐다. 야간 통금이 적용되며 인터넷 사용도 크게 제한됐다. 또한 최씨에게 주어진 휴대 전화로 걸려온 모든 전화번호를 담당 경찰관에게 보고해야 한다”고 전했다.  

가석방 직후 최씨는 그동안 이 이슈를 다뤄온 한호일보에 감사를 표하며 신문을 들고 있는 사진을 지인을 통해 한호일보로 보냈다. 그는 

가석방 4일 후인 16일 62세 생일을 맞아 소수의 지지자들로부터 축하를 받았다. 최씨에 대한 재판은 내년 2월로 예정돼 있다.

16일 62세 생일을 맞아 소수의 지지자들의 축하를 받았다

고직순 기자 editor@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