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NSW, 12월 7일부터 코로나 규제 대폭 완화

기사승인 2020.12.03  14:58:07

공유
default_news_ad1

- 실내 인원 4㎡ → 2㎡당 1인으로 완화

결혼식∙장례식 인원 제한 ‘해제’
실외 극장∙경기장 수용인원 100%, 실내는 75% 허용 

NSW가 최근 26일동안 지역 감염 사례 0명(12월 3명 1명 신규 확진)을 기록하자 주정부가 파격적인 규제 완화 정책을 내놓았다.

2일 글래디스 베레지클리안 NSW 주총리는 “보건 및 경제 전문가들의 조언에 따라 7일(월)부터 코로나-19 규제를 대폭 완화하기로 했다”라며 “우선, 실내 영업장에 대한 4㎡당 1인 제한을 2㎡당 1인으로 변경해 체육관과 나이트클럽을 제외한 모든 업소에 적용하겠다”고 발표했다. 즉, 식당과 카페, 술집, 교회 등 실내에 수용 가능한 인원이 2배 늘어나는 셈이다.

정부는 이 외에도 다음과 같이 코로나 규제를 풀 계획이다.
- 실외 영업장에서 미착석 허용(실내에선 반드시 착석) 
- 실내 댄스플로어 50명 허용
- 야외 입장(ticketed) 행사 참석인원 최대 5천명
- 결혼식 및 장례식 하객 인원 제한 없음(단, 사회적 거리 유지 준수)
- 피크닉과 같은 야외 모임 인원 최대 100명
- 경기장 및 야외극장은 최대 수용 인원의 100% 허용
- 실내 극장은 건물 수용 인원의 75% 허용

도미닉 페로테트 NSW 재무장관은 코로나 규제가 대폭 완화되는 이 날을 ‘자유의 날(day of freedom)’이라 부르며 “경제적 측면에 있어 매달 수억 달러가 투입되는 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된다. NSW 전국 펍/호텔에서만 9천 개의 신규 일자리가 생길 것”이라고 전망했다.

NSW주는 2일 기준 25일째 지역감염 0명, 호텔 격리 중인 해외유입 확진자 6명을 기록했다. 그러나 3일 격리용 호텔에 근무하는 여성의 감염이 확인됐다.

홍수정 기자 hong@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